A/일상생활

공룡 좋아하는 아이들의 필수 코스, 경기도 이천 덕평공룡수목원

평일날 모처럼 휴가를 내고 아들과 둘만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대부분의 남자 아이들이 공룡을 좋아하잖아요. 그래서 경기도 이천에 있는 덕평공룡수목원에 다녀왔습니다. 공룡 관련된 공원이나 박물관이 몇 군데 있는데, 지인분께서 여기를 추천해 주시더라구요.

평일 오후라 굉장히 한적했습니다. 저희 갔을때 어르신들 단체관람이 있었는데, 그 분들빼고는 사람이 거의 없더라구요. 아이가 맘껏 돌아다녀서 좋긴 했는데, 체험활동이 없어서 조금 아쉬웠습니다  

입구를 들어서면 오른쪽에 브라키오를 제일 먼저 볼 수 있는데요. 다행히도 우리 아들이 제일 좋아하는 동물이 브라키오여서 기분이 한 껏 업된 상태로 돌아다녔네요.  날씨도 완전 좋고 첫 출발부터 아주 좋습니다.

생각했던 것보다 공룡이 잘 되어 있어서 깜짝 놀랐습니다. 몇몇 공룡은 입이 움직이거든요. 덕분이 우리 아들이 반갑다고, 잘 있으라고, 또 오겠다고 인사를 하네요. 

공룡이 큼지막해서 같이 사진찍고 아주 좋았습니다. 집에와서 사진찍은거 보여주니까 정말 좋아하네요. 공룡만 아니라 거대 곤충들도 있는데요. 공룡이 살던 때에 거대 곤충도 있었겠죠. 

나무가 잘 우거져서 걷다가 쉬고, 걷다가 쉬고 그랬네요. 돛자리 피거나 편히 쉴 공간은 없지만 산림욕 비슷하게 즐기기에도 좋을 것 같네요.  

덕평공룡수목원 가장 안쪽에 공룡박물관이 있습니다. 사람보다 더 큰 공룡에 흠칫 놀랐는데, 곤충마저 거대합니다. 진짜 처음 봤을때 팔에 소름이 쫙 돋았네요. 아들도 처음엔 무섭다고 하더나 조금 지나서 재밌다고 구경하네요. 

공룡말고도 작은 조형물들과 수목원이 있긴한데, 크게 볼 건 없습니다. 대형 공룡에 집중해서 보시면 될 것 같아요. 그리고 수목원까지 왔을때 아이들의 대부분이 지쳐있을 거라 수목원은 지나치셔도 될 것 같네요.

얼굴이 시뻘개지고, 힘들다고 안아달라고 그러면서도 재밌다고 또 오자고 그러네요. 거의 2시간 가까이 스마트폰 없이 뒷자리에 앉아 있는데 공룡을 본다는 기대감으로 잠 한숨 안자고 버틴 아들이 대단(?)해 보입니다.


 [ 1 ]  [ 2 ]  [ 3 ]  [ 4 ]  [ 5 ]  [ 6 ]  [ 7 ]  [ 8 ]  [ 9 ]  [ ··· ]  [ 43 ] 

알림

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